[골목은 살아있다(12)] (미아리) 전통시장의 몰락은 당연한 걸까?

이정환 기자 | 기사입력 2019/05/03 [08:55]

[골목은 살아있다(12)] (미아리) 전통시장의 몰락은 당연한 걸까?

이정환 기자 | 입력 : 2019/05/03 [08:55]

미아삼거리의 대표적인 재래시장인 숭인시장이 급격하게 쇠락하는 중이다.

오늘 가서 보니 3일 전에 보다 몇 개 코너가 더 빠졌다.

 

떡볶이 맛집으로 방송을 탄 제일분식만 손님이 바글거린다.

순대국과 감자탕이 유명한 대성집도 제일분식만큼만 잘 버텨주면 좋겠다.

 

의류코너의 반이 빠지고 그 자리에 서점이 들어섰다.

좀 생뚱맞다는 생각이 든다. 과연 그게 먹힐까?

 

숭인시장을 음식코너 중심의 먹거리 포장마차촌으로 특화시키면 어떨까?

 

▲ 제일분식은 여전히 성업중이다. 이정환 기자

 

▲ 의류코너가 휑하더니 책방이 들어섰다. 이정환 기자

 

▲ 감자탕과 순대국밥이 유명한 대성집 이정환 기자

 

▲ 숭인시장의 반 이상이 빈 코너다. 이정환 기자

 

#골목은살아있다. #시장의몰락 #젠트리피케이션

#미아삼거리 #숭인시장 #전통시장 #재래시장


원본 기사 보기:시사N라이프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광고
광고